얘들아 이번 시험에 꼭 전교 3등안에 들어야 하겠다.  
 글쓴이:솔

, Hit : 1620

'숙명여고 의혹' 쌍둥이 父 출국금지…"딸들도 조사 불가피"

https://news.joins.com/article/22985119



이번 시험에 그래도 전교 5등안에 들면 믿어줘하하지 않을까요

 
추천:그리운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네비게이션때문에 아이팩3870을 2002년에 처음 소유하여 아직까지 가지고 있는 40대입니다.
정보력:11420
친절도:3081

복합기
정보력:39570
친절도:48538
 
09-19 12:24
다음시험에 3등을 하던 30등을 하던 그걸로 수사에 참고하겠다는 것이 말이 안됩니다..

이미 아이들 멘탈이 나간 상태일텐데...

더 잘하던 못하던 그런식의 수사는 말도 안된다고 봅니다..

조선시대 니죄는 니가 알렸다 수준인데요...
추천:제이제이
추천:이쁜마눌
추천:㈜大統領™
황도령
정보력:1470
친절도:1074
 
09-19 12:24
교무부장인 아버지가 진짜로 공부를 열심히 하게 만들려는 큰그림일수도...ㅎㅎ
damduk
정보력:6160
친절도:2939
 
09-19 12:25
저렇게 들쑤셔 놨는데 실제 1등을 했다고해도
맨탈이붕괴되어 힘들 듯
복합기
정보력:39570
친절도:48538
 
09-19 12:26
영화같은데서 공부 못하던 애가 갑자기 열심히해서 성적 오르면 선생님이 컨닝을 의심하고

개패듯이 팼던 것이 생각나네요..
복합기
정보력:39570
친절도:48538
 
09-19 12:27
남아있는 증거는 포렌식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거 결과 나오기 전에 섣부른 판단은 모두 유보하는 것이 좋을듯해요..
추천:㈜大統領™
phAse™
정보력:9360
친절도:7009
 
09-19 13:03
갑자기 점수 오르면 의심부터 하는게 일반적인듯 합니다.

와이프가 영어학원을 운영하는데...
중3 여학생 한명의 점수가 전과목 40~50점대를 맞던 학생이...
영어 중간고사 60점대...
영어 기말고사 96점인가 97점인가를 맞았습니다.
물론 다른과목은 40~50점대

담임과 영어선생님이 컨닝한거 아니냐고 추궁하고 그래서 울고 그랬었다네요.
나중에 와이프가 자료 만들어서 나눠준거 가지고 공부 한것 보고서야~
미안하다면서 더 이상 안그랬다라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기억나네요... ㅋ
그리운이
정보력:2050
친절도:2582
 
09-19 19:44
공감가는 글입니다. 추천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