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저유소 사건에 대한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의견에 대한 변명(?)  
 글쓴이:호연법사

, Hit : 1290

트위터에 북에 휘발유를 보내기 위한 자작극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글도 심심찮게 올라오더군요.

동종업계 종사자로써 생각해보건데 이건 어느 누구도 상상해 볼 수 있는 사고 시나리오가 아니였습니다.

당연히 그에 대한 대책도 세우지 않았을 테구요.

정유사들은 화재에 대한 경험(?)이 많기에 이에 대한 사고 예방과 관리시스템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는 편입니다.

화재에 대한 예상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직원들은 소방서에 준하는 소방대를 조직하여 예상 시나리오에 따라 소화훈련도 주기적으로 실시하기도 하기도 하는데 어떤 미친 놈이 저유소 휘발유 탱크 옆에서 인화물질을 공중에 날려버릴 것이라 상상도 못했던 거죠.

몇 몇 대규모 저유소는 국가시설로 지정되어 휴전선 경비하듯 외곽경비를 하기는 합니다만, 저기는 규모가 작아서 그리하지 않았던 것이고 대한송유관공사는 지금은 공공기관이 아니라 민영화된 일반기업입니다.

민간 기업이기에 비용이 들어가는 외곽 경비인력을 채용하지 않을 것이구요.

잔디 문제도 결국은 예산 문제 입니다.

콘크리트 포장이 쉬운게 아닙니다. 토공처리와 배수처리 문제 등 각종 인허가와 설계 및 시공에 상당히 큰 비용과 시간이 들어갑니다.

이 또한 풍등이 날려 화재를 일으킨다는 생각을 못했기에 이러한 시나리오에 대한 대책으로 지불하기엔 큰 비용부담인거죠.

법으로 정하지 않는 이상 민간기업에서 이러한 비용을 투자할 이유는 없다고 보여집니다.

(개인적으론 잔디밭에 화재감지가 없었다는건 문제가 있고 보완할 사안이라 판단됩니다.)

예측도 불가능했고 시스템의 문제도 있기에 관리소홀에 대한 일부 책임자를 처벌해서 풀릴 사안은 아닌 듯 합니다.



PS. 몇 분의 오해가 있어 있어서 제 주장을 정리드리자면, 이번 사건을 원인자와 말단 관리자 몇 명이 관리 소홀 문제로 치부할게 아니라 안전관련 문제는 비용이 소요되므로 시스템(법적으로)으로 보완하여 기업에서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 란게 제 의견입니다. ^^;
추천:lagger
추천:772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웅이~(º㉦º)

  호연법사
Plant Civil/Structural Eng.
정보력:1340
친절도:3790

견지꾼
정보력:54370
친절도:51656
 
10-10 10:44
처벌이 모든것을 해결 하지는 않지만 가장 기본적인 설비는 했어야죠
이런 저런 모든것 변명으로 끝나서야 안될겁니다
모가
정보력:19970
친절도:13931
 
10-10 10:46
모바일-
안전에 관한 건 꼭 법으로 정해진 기준 이내에서만 하면 되나요?
법으로 정해진 안전 기준 이상으로 안전설비를 갖추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하는데요
월레스
정보력:11730
친절도:4340
 
10-10 10:53
충분히 공감합니다...
제제아
정보력:5080
친절도:7061
 
10-10 10:56
문제는 유증기처리가 안된게 문제인거 같은데요..유증기가 저렇게 흘러 나오면 안되는거죠..
막말로 일반주유소 에 가도 탱크에 에 연결된 뭐지.. 굴뚝이 아니고.. 이름은 모르겠음. .
암튼 그게 일반적으로 사람보다 높은위치에 있는데 ..
저렇게 큰 저유소에서 그런것도 안보이고 유증기가 그냥 저렇게 흘러 나온다는것 자체가 문제로 보임...


화재 원인에 유증기가 아니라고 하면.... 할말은 없음. 근데.. 유증기말고는 생각할만한게 없음. . . .
추천:웅이~(º㉦º)
서툰걸음
정보력:1290
친절도:3859
 
10-10 11:10
상상할수 없는 사고 시나리오라고 하셨지만..
폭격이나 테러도 아니고 그냥 불씨에 대한 대비가 없다는 건 이해하기 어려워요.
어느 미친놈이 그 옆에서 담배불 붙여도 날라가 버릴수 있는 상황인거잖아요.

추천:짜장반짬뽕반
추천:질러라!
추천:나노샷
조이
정보력:10110
친절도:15475
 
10-10 11:15
결국 돈문제 라는데 동의합니다.
근데 sk가 돈에 환장한게 맞겠죠
과연 거기서 벌어들이는 돈으로 콘크리트 포장 못했을까요
유증기 채집장치도 돈벌려고 안한거니까 비난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추천:버미아빠
추천:질러라!
추천:삽질맨
추천:웅이~(º㉦º)
콩이
정보력:5010
친절도:11431
 
10-10 11:21
sk라는 대기업자회사인데 돈이 없어서
경비인력 안전설비를 설치안했다고 말씀 하시고 싶으신건가요?
아님 대기업이라 경제기법으로 최소한의 지출로 최대한의 이윤을 내는
사업방식으로 꾸려나가야 한다고 말씀하고 싶으신건가요?

제가보기엔
그럴싸하게 변명을 대신해주시고 계시다고 글이 읽힙니다 불편합니다
추천:버미아빠
추천:나노샷
콩이
정보력:5010
친절도:11431
 
10-10 11:25
하나더..

그럼 풍등날린 노동자만 처벌해야 하나요?
풍등을 애초에 날린 초등학교 행사는요?

해당 시설 관리책임이 없다고 하신다니
이건 그럼 누가 책임져야 하는 사고일까요??

저 스리랑카인은 가족과 멀리 떨어져 타지에 와서
고생하며 노동을 하다가 잠시 쉬는시간에
바닥에 떨어져 있는 풍등에 호기심에 불을 붙인게
설마 저유소를 폭팔시키고 수십억의 손해를 끼칠
예측을 할수 있었을까요???

저는 불가능하다고 보이는데요..


첨언하자면
저 노동자가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두둔하는건 절대 아닙니다
다만 저사람만이 문자다 라는게 아니라는겁니다
즐스
정보력:2250
친절도:7778
 
10-10 11:32
민간기업에서 돈이 없어서 콘크리트 포장을 못했다? 라는 말씀에 동의하기 어렵네요. 경기가 어려워도 매년 년말 600%씩의 성과급 잔치를 하는 민간 석유회사에서요. 그저 법조항이 없으니 그에 맞춰 최소한의 경계와 형식적인 소화방제 시스템을 갖추었다고 밖에 볼 수 없네요.
추천:질러라!
서진아빠
정보력:12580
친절도:12297
 
10-10 11:34
서진아빠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제이제이
정보력:7840
친절도:9440
 
10-10 11:51
이건... 어떤말로도 쉴드칠수가 없네요.
풍등이 아니라, 어떤 화재로도 불이 나도 소방예방시설이 전무했다...
이게 사실아닌가요???

풍등이라 정말 어처구니 없지만. 그 어떤 무엇에서라도 불이 났을거라 생각합니다.
안타깝군요...
추천:나노샷
모가
정보력:19970
친절도:13931
 
10-10 11:54
모바일-
사람도 문제고 법도 문제고 시스템도 문제고 돈도 없고
전부 다 사람이 관여되어 있는 일이기 때문에 인재라고 하는 것이겠죠
적어도 관리에 관여되어 있는 사람들에겐 책임을 묻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어리보기
정보력:0
친절도:
 
10-10 12:37
우리 사회에 이미 자원은 충분히 축적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인적자원이든 물적자원이든, 자본이든 말이죠. 산업화 과정에서 없는 것 일일이 다 갖추기 어려워 최소한의 선을 두고 거기 맞춰 법과 제도를 정비했다는 건 충분히 인정할 수 있죠. 그러나 수십 년 세월이 흐르고 경제 규모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성장한 데다가 사유재산이든 국가 예산이든 자본이 충분히 축적되었는데도 여전히 과거처럼 최소한의 선만을 지키면 된다고 생각하는 기업 문화는 사라져야 할 때가 아닐까요. 반대편에서 보면, 인간의 본성이 편한 것과 손해 보지 않는 것을 추구하고, 기업의 본질이 이윤 창출에 있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 법령의 기준을 끌어 올리지 않고 그 적용을 엄격히 하지 않는다면 국가도 비난을 면키 어려울 거라고 보입니다. 입법부든 사법부든 행정부든 말이죠. 그런데, 가만히 두면 다들 그대로 있을 겁니다. 그러니, 자꾸 비난해야죠. 책임을 지라고 하고, 소 잃기 전에 외양간 고치라고 하고... 그렇게 욕을 해도 천~천히 바뀌는 게 세상이잖아요, 그걸 잡고 아쉬워 어쩔 줄 몰라 하는 게 기득권 세력이고요. 사고는 안타깝지만, 이를 계기로 바꿔야 해요. 그러려면 사면팔방에서 욕을 해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 빠지기 전에 노 젓게 해야죠.
추천:Mr.4PLAY
추천:빨간맛
바다빛
정보력:3500
친절도:4750
 
10-10 13:22
동네주민입장에서 말씀드리면 책임자 엄벌에 처해야 합니다. 더이상 말이 필요없습니다.
772
정보력:630
친절도:4429
 
10-10 14:01
772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요롱이
정보력:2130
친절도:4959
 
10-10 15:10
제약이나 식품쪽은 GMP를 받아야 하는데 그중 건물을 지을때 지켜야할것이 있습니다...
건물주위에 풀이자라는 곳(화단)은 건물과 몇미터만큼 이격거리를 두어야 한다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건물과 화단이 붙어 있으면 풀밭에 벌레, 곤충 등이 건물내로 들어올 확률이 높아져서 제품에 혼입이 될 가능성이 있어서 입니다.

저기와 같은 저유소 또한 기본중에 기본일듯합니다..
불씨는 풍등이었지만 그 외에 담배불씨, 쓰레기소각, 애들 골목 불장난등으로 너무도 쉽게 초대형화재가 발생할수 있다는 점입니다....상상할수도 없는 풍등으로 인한 화재가 아니고 누구나 쉽게 생각할수 있는 화재원이었다는 겁니다. 탱크에서 몇미터까지는 불이 붙지 않게 자갈을 깔던지, 콘크리트로 치던지 방법은 많을듯 합니다.. 화면보니 환기구가 잔디와 붙어 있어서 정말 놀랬지만.. 설령 붙어있다 하더라도 불꽃을 환기구 앞에 들이대도 화재가 발생하면 안되는 국가 중요시설 같습니다.
한국에 저런 저유소 시설이 열몇개가 산재해 있던데 전부 저모양 이면 그근처 주민들 빨리 대피하라고 하고 싶네요..
현구아빠
정보력:2620
친절도:4494
 
10-10 19:02
유증기가 사고 원인 중 하나였지만..???
그래서 사고에 대한 처벌을 하기 힘든 면피 건수라면..

유증기 배출로 인한 환경 오염에 대한 처벌도 안될까요?

저유소가 치외법권 지역은 아닐텐 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