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기기관의 시대는 언제 끝날까?  
 글쓴이: 웨슬리

, Hit : 1758

증기기관의 전성시대 하면 과거 (제1차) 산업혁명을 떠올리시는 분이 많을 겁니다.

동력원으로 가축이나 인력이 아닌 열기관을 본격적으로 쓰게 되면서 산업 전반이 획기적으로 탈바꿈을 했죠.

그리고 그 출발점에 있던 게 증기기관. 공장은 물론 운송(증기기관차, 증기선, 증기자동차)까지 광범위하게 영향을 끼쳤습니다.



시간이 흘러, 일반 대중이 생각하는 동력기관에서는 증기기관이 서서히 뒤로 밀리게 됩니다.

일상에서 보게 되는 것들은 화석연료를 쓰는 내연기관이나 전기를 쓰는 모터 등이 대부분이죠.

증기기관 하면 스팀펑크를 떠올릴 정도로, 매우 고전적인 인상을 자아냅니다.



- - - - - -



하지만 현재야 말로 그 어느때보다 증기기관에 막대하게 의존하는 시대입니다.

왜냐하면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기의 대부분이 바로 증기기관이기 때문입니다.



연료의 종류나 열 발생 방식은 상관이 없습니다.



고전적인 방법인 "연소"를 써도 됩니다. 화석연료(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를 태우는 것 말이죠.

현대 물리학의 산물인 "핵분열"을 써도 됩니다. 우라늄, 토륨, 플루토늄 등 방사성 물질에 중성자를 때려서 연쇄반응을 일으킵니다.

자연의 힘을 집중해도 됩니다. 햇빛을 한 군데에 집중해서 엄청난 고열을 만들어내는 태양열 발전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의 궁극적인 목적은 물을 데워서 끓이고 증기를 만들어 내는 것이라는 점에서 동일합니다.

그리고 그 증기는 터빈을 돌리죠. 회전하는 증기기관의 물리적 힘은 발전기에 의해 전기 에너지로 변환됩니다.



과거의 증기기관과의 차이는, 그 물리적 힘을 바로 사용하는 게 아니라 전기라는 형태로 먼저 한 번 바꾼다는 것 정도인 셈입니다.

하지만 어찌 되었든 현대 문명이 지금처럼 돌아가는 것의 상당 부분은 여전히 증기기관에 의지하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럼에도 어떻게 지금이 증기기관의 시대가 아니라고 감히 말할 수 있을까요.



- - - - - -



증기기관의 시대가 종말을 고하기 위해서는 "열-증기-전기"라는 변환과정을 안 거치는 전력 생산방식이 대세를 타야 할 것입니다.



여기에 해당하는 것이 태양광, 풍력, 수력, 파력, 조력 같은 것들입니다.

태양광은 햇빛을 직접 전기로 바꾸는 방식이고 나머지는 자연에 존재하는 물리적 힘을 전기로 바꿔 쓰는 겁니다.



무언가를 태워서 소비하는 것이 아니다 보니 좀 더 친환경적이라는 말을 듣습니다.

하지만 설치 위치에 대한 제약이 있거나 출력이 일정하지 않다는 등의 어려움이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합니다.



아무래도 증기기관의 시대는 좀 더 오래 갈 것 같습니다.




추천:흥스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제제802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고구마
추천:표범
추천:지름길닷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sinn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섬돌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또삐부친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낭만도야지

  웨슬리
회원님의 소개글이 없을까요?
정보력:35650
친절도:62045

뫼오로시(맹추)
정보력:50690
친절도:18993
 
02-13 16:33
인력도.....
추천:도마
sosaezi
정보력:7290
친절도:13800
 
02-13 16:34
요새 도심에서도 증기를 참 많이 쓰죠...

커피뽑을 때...
추천:또삐부친
견지꾼
정보력:57370
친절도:54698
 
02-13 16:44
터빈 설치 하던 추억이 많이 납니다

흥스
정보력:5330
친절도:9244
 
02-13 16:53
흥스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제제802
정보력:1170
친절도:1627
 
02-13 16:53
제제802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더버기
정보력:4200
친절도:7205
 
02-13 16:54
다들 돈줄이 증기기관에 매여서... 흡...
Jhelom
정보력:2870
친절도:5415
 
02-13 17:08
궁극적인 에너지원 핵융합도 결국 외연기관으로 전기를 만들지 않으려나요? 그럼 뭐...

지금은 쫄딱 망해버린 FSS의 모터헤드도 외연기관이 동력이라는 설정이 기억나네요.
나무그늘1
정보력:2450
친절도:5331
 
02-13 17:12
그나마 증기기관 다음에 나온 것이 가스터빈이죠 ㅎ
하지만 효율 때문에 결국 가스터빈의 배기가스를 폐열회수 해서 물을 끓여 증기기관이 또 들어간다는 것이 함정이네요

재밌는건 범위를 넓혀서 터빈으로 놓고 보면, 대부분의 전기가 터빈을 통해 생산된다는 것이죠.

원자력 : 핵분열의 고열로 물을 끓여 증기터빈 돌림
석탄화력 : 석탄을 때서 물을 끓여 증기터빈 돌림
가스(복합)화력 : 천연가스연소로 터빈을 돌려 1차 발전, 폐열회수로 증기터빈 돌려 2차 발전
수력 : 물로 수차 (터빈)을 돌려 발전
풍력 : 윈드터빈을 돌림
지열 : 땅속 에너지로 물을 끓여 증기터빈을 돌림
태영열 (태양광 말고) : 햇빛을 집중시켜 물을 끓여 증기터빈을 돌림
vendetta
정보력:4320
친절도:29299
 
02-13 17:25
항상 추운 겨울에 대비하던 북부의 왕 스타크 가문의 힘이 필요합니다.

토니 스타크! 아이언 맨! 초갑부 슈퍼 공돌이!
dublebat
정보력:2970
친절도:17081
 
02-13 18:35
저렴한 상온 초전도체가 나올 때 쯤?

늘미소
정보력:0
친절도:
 
02-13 20:18
기계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발전기),
화학에너지를 바로 전기에너지로 변환(배터리),
빛에너지를 바로 전기에너지로 변환(광전효과,솔라셀).
새로운 전기 생산 방법이 발견되지 않으면 터빈과 발전기는 계속 쓰이겠지요.
Carpe Diem™
정보력:5320
친절도:6888
 
02-13 20:39
https://goo.gl/6YLMmW
증기기관은 아마 계속되지 싶습니다
지름길닷컴™
정보력:4760
친절도:10624
 
02-13 21:37
지름길닷컴™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sinn
정보력:5410
친절도:12426
 
02-13 22:01
sinn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섬돌이
정보력:580
친절도:376
 
02-13 22:37
섬돌이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또삐부친
정보력:3930
친절도:2984
 
02-13 23:16
또삐부친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